주문진등대 사진

주문진은 고구려때에는 지산현(支山縣)이었으며 일명 양곡(陽谷)이라고도 하였다. 신라 35대 경덕왕 16년(757년)에 이르러 支山이라 하였으며 명주(溟州)의 領屬으로 하였고 고려8대 현종9년(1018년) 지방관제의 개정에의해 連谷縣에 소속된 마을이었다. 또 조선 영조 33년 (1757년)에는 지금의 주문진등대가 속한 주문리는 신리면(新里面)이 되었다. 이같은 신리면이 대한제국까지 유지되었으며, 1913년 부제(府制)가 공포되어 강릉대도호부는 강릉부가 되었고 지금의 주문진인 신리면은 그대로 유지되다가 1937년 4월 1일 신리라는 명칭이 이곳에 나루가 있다하여 주문진으로 변경되어 오늘날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현 주문진등대가 위치한 땅이름의 유래는 "봉구미"이며 서쪽의 태백산맥의 산줄기가 바다로 향해 뻣어가다 바다와 만나는곳,바로 여기에 주문진등대가 있다. 바위산의 언덕위에서 83년이란 긴 세월동안 어민들의 만선의 기쁨을 온몸으로 전해 들으며 그들을 향해 희망의 빛을 뿌려주고있다.

주문진등대 위치 등 안내표
위치 강원도 강릉시 주문진읍 옛등대길 24-7번지
(강원도 강릉시 주문진읍 주문7리 10반 187-2번지)
(북위 37도 53분 51.53분/ 동경 128도 50분 2.13초)
최초점등일 1918년 3월
광파표지 기종 DKRB-400 (220V - 150W)
등질 Fl W 15s
광달거리 지리적 17마일, 광학적 31마일, 명목적 20마일 (37km)
음파표지 기종 전기혼(2.4Kw)
취명주기 매 60초에 1회 취명 (취명 5초, 정명 55초)
음달거리 2마일 (3.7km)
직원현황 소장 1명, 직원 2명
연락처 전화 : 033-662-2131 / e-mail : jmlight@hanmail.net

건립배경

조선조 말기 일제시대에 고기잡이 배들은 사람들의 목측으로만 항해하였으므로 먼 바다와 기상악화시 항구를 찾아드는 일이 매우 어려워 동해중부지방의 해안에서 가장 발달되고 활발하던 주문진항구를 중심으로 주문진등대를 세워 항해하는 선박들이 등대시설을 이용할 수 있게 하였다.

등탑의 구조와 특징

  • 구조 : 연와조로 이루어진 구조물이며, 10미터로 외형의 모습은 백원형 이다.
  • 특징 : 일본식 건축 양식으로 지어진 이 등대는 안정감 있는 계단의 기반 위에 철근을 사용하지 않고 벽돌로만 쌓아올려 지은 등탑이며 일본식의 기둥과 지붕모양의 문양이 철재 출입문을 감싸고 있다. 계단에서 이어지는 출입문의 일본식 문양은 근세사의 부끄러운 역사를 후세들에게 보여주고 있으며,6.25 동족상잔의 산물인 등탑 몸체에서 흔적을 느낄 수 있는 기관총 탄환의 구멍은 시련의 세월을 말없이 겪어 왔기에 문화재적 가치가 높다.

연혁

  • 1918년 3월 :등대신설 초점등 ( 석유등 홍백호광 ,원형 연와조 - 조선총독부 체신국 )
  • 1925년 :전기 등명기로 개량
  • 1928년 :등질변경 ( 6.25초간 격섬홍광 )
  • 1943년 12월:조선 총독부 주문진 등대
  • 1945년 8월 15일:미군청정 교통국 묵호부두국 주문진등대
  • 1950년 6월:6.25 사변으로 등탑 파손
  • 1951년 7월:아가식 등명기로 복구(6등 등명기 전구 300W 12V 모터로 회전, 수은조)
  • 1955년 12월:해무청 묵호지방해무청 주문진등대
  • 1961년 10월 1일: 교통부 묵호지방해운국 주문진등대
  • 1962년 12월 : 무선표지국 설치 ( 라디오 비콘 - 295KHz,150W, CM )
  • 1965년 5월 : 무신호기 ( 에어싸이렌 ) 설치
  • 1969년 12월 : 등명기 개량 ( 아가식→DCB 36 )
  • 1976년 3월 : 항만청 묵호지방항만관리청 주문진등대
  • 1977년 12월 : 해운항만청 묵호지방해운항만청 주문진등대
  • 1980년 6월 : 해운항만청 동해지방해운항만청 주문진등대
  • 1988년 8월 1일 : 해운항만청 동해지방해운항만청 주문진항로표지관리소
  • 2000년 6월17일 : DGPS 운영개시 및 라디오 비콘 기능복구 ( 주문진 위성항법보정 기준국 - 2K10W9W,295KHz,300W, CM )
  • 2004년 9월15일 : 라디오비콘 신호정지 및 ID삭제
  • 2004년 12월25일 : 등명기 개량(DKRB-400) 및 회전주기 변
  • 2008년 3월 6일 : 국토해양부 동해지방해양항만청 주문진항로표지관리소
  • 2013년 3월 23일 : 해양수산부 동해지방해양항만청 주문진항로표지관리소
  • 2015년 1월 8일 : 해양수산부 동해지방해양수산청 주문진항로표지관리소

등대 시설 안내

동해지방해양수산청 주문진항로표지관리소는 아담한 등탑을 중심으로 사무실 1동, 무신호사1동, 직원 숙소1동이 있다.
2002년 등대종합정비를 실시하여 숙소신축 및 등대주변시설을 말끔하게 정리하였다. 무신호사 옥상위에 만들어 놓은 전망대에서 해뜨는 동해일출의 장관을 감상할 수 있는 적재의 명소이다. 등대 아래에는 해안도로를 따라 펼쳐진 바다낚시의 명소로 많은 태공들이 항상 붐비며 어느때나 힘찬 고기들의 느낌을 만날수가 있는 곳이기도 하다.

등대 찾아가는 길

  • 승용차
    영동 고속도로 → 동해 고속도로 (주문진 현남톨게이트) → 7번국도 하행선 → 주문진등대 강릉 → 7번국도 상행선 → 사천 → 연곡 → 주문진읍(시장) : 20분소요
  • 대중교통
    강릉버스 터미널(직행버스 이용) → 주문진 버스터미널 하차 → 주문진등대(10분소요) : 직 행버스 10분 간격 운행 강릉시내에서 31번,31-7번 버스이용 주문진 수협사거리 하차 ( 30분소요) → 도보로 5분 강릉역에서 31번, 31-7번 시내버스이용 주문진 수협사거리 하차 → 도보로 5분

주변자연경관

주문진 어촌마을을 한눈에 굽어보고 있는 주문진항 등대, 수십년간 캄캄한 바다에서 육지로 향하는 안전항로를 유도해 어민들에게 있어서는 생명줄과 같다. 이곳 등대를 통하는 방파제는 낚시꾼들이 즐겨찾는 사계절 낚시터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특히 9~10월경에는 남종바리 (돔의 일종으로 강릉사투리임) 낚시를 즐기는 수백명의 강태공들로 자리가 없을 정도이다.
태백산맥의 준령에서 보면 푸르름의 동해바다가 끝없이 펼쳐저 있다. 한눈에 다 못담아 한쪽 구석은 가슴속에 남겨놓아야할 그런 바다가 우리땅의 동쪽에서 남쪽과 서쪽 으로 한몸이 되어 이어져 있다.
이럿듯 남북과 동서가 가슴벅차게 만나는 곳에 강릉의 주문진이 있다. 바다가 있어 더욱 활기차게 아침을 여는 주문진 항구에는 질척 거리는 고기 비린내를 만선의기쁨으로 덮고 동해바다와 따뜻하게 손을 마주잡은 어선들의 고향, 주문진등대가 있다. 소리없이 어둠을 밝히다 희망차게 새벽을 여는 동해안의 주인 주문진 등대는 해안선 절벽위해송의 숲속에 든든하게 서있다. 산뜻하게 꾸며진 전망대에 올라 해맞이를 할 때면 동해의 붉은 태양이 가슴 가득히 들어와 서서히 희망을 그려내는 그 감격을 느끼는곳이 바로 여기 주문진등대가 아닌가 싶다. 등탑 유리에 비친 솟아오른 붉은 태양과 바다갈매기의 너울거리는 날개짓으로 숭고하게 아침을 여는 주문진의 일출은 가히 말을 잊게한다.
통통 거리며 항구로 찾아드는 잡어잡이 1톤 미만의 배에서부터 수십 아니 백톤 가까이 이르는 수십척의 배들이 오징어를 비롯하여 여름에는 난류어족,겨울에는 한류어족의 고기를 가득싣고 종소리 딸랑거림의 경매장에서 우리를 반갑게 맞이한다.
파닥 거리는 활어를 즉석에서 회감이되어 먹을수 있는곳 , 그곳이 바로 여기 주문진등대가 위치한 곳이다. 방파제 입구의 횟집들에서부터 해안도로 옆으로 길게 늘어선 횟집에서는 바닷물의 차가운 감촉을 느끼며 살아 꿈틀거리는 싱싱한 해물을 한입 가득히 맛볼 수 있는 즐거움과 함께 신선도를 유지하기 위하여 스치로풀 상자에 오징어 및 각종 해산물을 넣어 구입하여 갈수도 있다.
또 오징어 성수기때는 집집마다 옥상과 공터 , 해안가 덕장에서 오징어를 말리는 풍경은 아마 주문진에서만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이지역의 독특한 멋을 풍기게 한다. 이밖에도 새벽 5시에 문을여는 수산시장과 미역과 성게, 해삼, 전복등을 채취하는 해녀들의 물질하는 모습을 가까이에서 느끼며 체험 할수도 있는 곳이기도 하다. 강인한 태백산맥의 기운과 산뜻하고 맑은 동해의 물을 두손 가득히 모을수 있는곳, 바로 여기에 주문진 등대가 있다.

주변 관광 명소

  • 주문진해수욕장

    향호호수에서 남동쪽으로 10m쯤에 위치
    4만여평에 달하는 백사장과 송림이 펼쳐져 있고, 수심이 1m정도로 얕은곳이 많아 가족단위 피서객이 많이 찾는다. 조개가 많으며 인근에 소돌항이 인접

  • 오대산 소금강

    피서지와 단풍 관광지로 이름나 우리나라에는 ’소금강’이라는 별칭을 가진 명소가 많은데 그중에서도 ’오대산 소금강’이 대표적인 절경이라 할 수 있다. 예전에는 ’청학동 소금강’ 또는 ’연곡 소금강’이라고 불렀지만 오대산 국립공원에 편입된 이후로는 ’오대산 소금강’으로 굳어졌다. 오대산 소금강은 사시사철 아름다우며 여름철 피서지와 단풍 관광지로 사랑받는다. 율곡 이이가 명명한 소금강은 무릉계 무릉폭(두타산 무릉계곡과 혼동하지 말 것)에서 그 진면목을 드러내기 시작한다. 무릉계에서 1.1km 거리에는 계곡 물이 십(+)자 모양의 못을 이룬 십자소가 낭떠러지 아래에서 깊은 물을 일렁이고, 다시 600m 지점에는 식당암이 기다린다. 율곡선생 또는 마고선과 수천 군수가 식사했다는 전설에 어울리게 넓고 평평한 암반이 펼쳐진다. 식당암에서 극락고개를 오르면 세심대와 청심대를 지나 구룡폭(구룡연)에 이른다. 아홉 폭포가 연달아 내리꽂히는 자태가 장관이지만, 그 전경을 보려면 반대편 봉우리로 올라야 한다. 구룡폭 바로 위에는 만물상이 펼쳐진다. 거인의 옆얼굴을 닮은 귀면암, 촛불 형상의 촛대석, 암봉 한가운데 구멍이 뚫려 낮이면 해 같고 밤이면 달 같은 일월봉, 거문고 타는 모습의 탄금대 등이 만물상을 장식한다. 관리사무소에서 만물상까지는 약 4km로 2시간쯤 걸린다. 인근의 연곡 해수욕장과 연계하면 한결 다양한 스케줄이 될 듯싶다.

  • 아들바위

    일억오천만년전 쥬라기 시대에 바닷속에 있다가 지각변동으로 인한여 지상에 솟은 바위로 옛날 노부부가 백일기도후 아들은 얻은 후로 자식이 없는 부부들이 기도를 하면 소원을 성취한다는 전설이 있다.

  • 경포대

    관동팔경 가운데 가장 빼어난 경치로 손꼽힌다. 아래로 펼쳐지는 경포호수, 멀리 반짝이는 푸른바다, 뒤돌아 서면 멀리 풍경화처럼 우뚝선 대관령이 그림같다. 하늘, 바다, 호수, 술잔, 님의 눈동자에 뜬 다섯 개의 달을 볼 수 있는 전국 제일의 달맞이 장소다. 봄이면 주변 벚나무가 순배의 꽃망을을 터뜨려 분위기를 돋운다. 정자 안에는 율곡 선생이 열살 때 지었다는 鏡捕臺賦(경포대부)를 비롯, 숙종의 어제시 등 명산의 글들이 걸려있는데, 주지번 혹은 미불의 글씨라고 전해지는「第一江山(제일강산)」현판이 특히 눈길을 끈다.

이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QUICK